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민원 급증 축산악취 집중 지도 점검야간 ·주말 지도·점검반 편성 및 운영

제주시는 하절기 축산악취 민원이 급증함에 따라 축산악취 민원 다발지역 및 악취관리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지도·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히, 야간 및 주말 등 악취민원이 급증하는 취약시간대 지도․점검을 실시해 악취방지시설 정상 가동여부 및 축사 내․외부 청결상태를 집중 점검하기로 함에 따라, 양돈장 악취문제가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점검은 환경지도과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연중 진행되며, 점검결과에 따라 악취배출기준 초과 및 가축분뇨 무단배출 행위에 대해서는 고의․과실여부에 관계없이 강력한 행정처분 조치를 하고, 경미한 위반행위인 경우에는 현지 시정조치 할 계획이다.

제주시에서는 금년 7월말 기준 가축분뇨 배출시설 416개소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해 총 47개소의 사업장을 적발하고 고발 16건, 개선/조치명령 18건, 폐쇄명령 1건, 과징금 2건(2,880만원), 과태료 33건(1,580만원) 등 70건에 대한 행정처분 한 바 있다.

한편, 제주시 관계자는 "향후에도 가축분뇨 무단배출 등 관계법령을 위반하는 농가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