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막바지 휴가철 ‘온열질환’ 각별한 주의 당부올해 온열질환자 37명 발생…햇볕 노출 방지 등 예방수칙 준수 강조

제주도는 지난 7월 이후 계속되는 폭염으로 최근 온열질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막바지 휴가철 동안 온열질환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도내 응급의료기관을 통해 신고 된 온열질환자는 지난 5월 26일 최초 온열질환자가 발생한 이후 총 37명으로, 7월말 이후 최근 3주 동안 전체 환자수의 83%(31명) 이상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남성 26명, 여성이 11명,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 이상이 각각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질환별로 열탈진이 21명, 열실신, 열경련이 각각 7명, 열사병이 2명으로 전체의 81% 이상이 실외 작업장 등 외부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제주도는 방학과 휴가 등 막바지 휴가철 동안 실외 활동 증가에 따라 가급적 그늘에 머물고 양산, 모자 등으로 햇볕 노출을 줄이는 등 예방 수칙을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실외 작업 시에는 오후시간대 작업을 줄이고 초기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하여야 하며, 온열질환이 오전부터 낮 시간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농사일이나 텃밭을 가꾸는 어르신들은 오전 작업 시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는 6개 응급의료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통해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오는 9월까지 지속 운영하고, 예방관리 홍보자료를 제공하는 등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