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제주 월동채소 재배면적 신고 내달 30일까지5개품목→10개품목 확대 …친서민농정시책사업 가점 부여 등 인센티브 제공

제주도는 월동채소류의 반복적인 과잉생산 구조개선, 수급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2019~2020년산 주요 채소류 재배면적 신고제를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월동채소 재배면적 신고제는 2012년도에 처음으로 월동무에 대해 신고를 시작해 올해에는 주요 채소류의 재배면적 등 통계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5개 품목에서 10개 품목으로 확대하여 시행하고 있다.

2010년 월동무를 시작으로 2016년에는 월동무,양배추,당근,마늘로 확대됐으며, 2018년에는 월동무를 포함 양배추, 당근,마늘,양파가, 올해는 10개품목 월동무,양배추,당근,마늘,양파,브로콜리,쪽파,콜라비,비트,월동배추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

신고 대상자는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농업인으로서, 마을 리사무소에 비치된 재배면적 신고서에 재배농지 소재지, 재배품목, 재배면적, 지목, 계약재배 유무 등을 작성해 오는 9월 30일까지 마을 리사무소에 제출하면 된다.

다만, 초지 및 임야 등에 불법 전용해 농작물을 경작하는 토지에 재배되는 월동채소는 신고 대상에서 제외되며, 불법 전용 토지로 확인되면 관련 부서로 통보해 법적 조치 및 원상복구 명령 등 강력하게 조치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월동채소 재배면적 신고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재배면적 신고 참여 농가에는 친서민농정시책사업에 가점을 부여하고, 원예수급 안정사업 등 각종 행․재정 지원 대상자 선정 시 우선순위 배정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 중이다.

더불어 재배면적 신고가 안 된 농지(필지)는 원예수급안정사업 차등 지원 및 농업재해 피해 신고 시 지원을 제외해 나갈 방침이다.

앞으로 제주도는 월동채소 재배면적 신고제 추진으로 품목별로 정확한 생산예상량을 예측하여 수급안정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또한 농협 계약재배 확대를 통한 생산자단체 중심의 자율적 수급 조절시스템을 구축해2019~2020년산 월동채소의 원활한 유통처리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