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한림항 2단계 개발 변경안, 제4차 항만기본계획 반영제주지역 서귀포항, 성산포항도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반영

한림항 2단계 개발사업 추진이 활기를 띠게 되며 향후 제주 서부지역 연안화물의 원활한 처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강창일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에 따르면 해양수산부가 14일, 한림항 2단계 기본계획 변경안을 제 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해 고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업은 지난 2012년 이후 두 차례 실시된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을 입증하는데 난항을 겪은 바 있다.

강 의원은 경제성 확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그동안 제주도와 해수부를 비롯 중앙정부와 꾸준히 협의를 진행하며 평면배치계획을 다시 만드는 과정에서 최종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계획상 북방파제 연장은 450m이었으나 항행 선박의 안전성과 항내 해수면의 안정성이 확보되는 범위 내에서 방파제 연장을 120m로 축소해 경제성을 제고했다.

그 결과 비용대비편익(B/C) 예측치가 1.22까지 향상돼 향후 진행될 예비타당성조사 문턱을 어렵지 않게 넘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번에 반영되는 변경안은 경제적 타당성 확보 외에도 항행선박의 안전성을 확보하는데도 주안점을 뒀다.

정온도 부족이 예상됨에 따라 신설 잡화부두 위치를 서방파제 내측으로 변경해 5000t급 중형선박이 입출항시 안정적으로 계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선회장을 준설해 5000t급 선박 수역시설도 확보했다.

한편, 제주지역에서는 서귀포항과 성산포항도 이번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됐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