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 정체성 입은 ‘제주유아체험교육원’ 건립23일 1차 전문가회의 개최 “자연‧생태환경 그대로 살리며 건립”
이석문 교육감의 공약사항인 제주유아체험교육원이 건립된다. 건립을 앞두고 23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의 공약사항인 '제주유아체험교육원'이 건립된다.

제주도교육청은 구 회천분교 자리에 가칭‘제주유아체험교육원’(이하 교육원)을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교육감은 서귀포에 있는 제주유아교육진흥원과 함께 제주시에도 유아들의 접근을 고려한 유아체험시설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2022년 3월 개원을 목표로 유아 창의‧인성교육을 실현하고,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역량을 키우는 자연 속 생태놀이‧체험 중심의 배움 공간을 마련한다는 방향성을 기반으로 교육원 건립 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부지 선정과 관련 제주도교육청은 “제주시청으로부터 동쪽으로 10km 지점에 있다. 9,620㎡의 넓은 부지가 교육원으로서 기능을 수행하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육원을 회천분교장에 설립하면 이용률도 높고 유아들이 마음껏 자연에서 놀이할 수 있는 생태체험시설도 접합한 위치 조건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현재 제주에는 만3~5세 전체 유아 1만9319명 중 제주시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유아 수는 1만4782명으로 76.5%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유아체험교육원은 ‘도민 공유‧참여’원칙으로 진행된다.

이와 관련, 이석문 교육감은 “도민 공유‧참여를 원칙으로 생태적이고, 제주 정체성이 잘 반영된 교육원을 만들 것”이라며 “천편일률적인 놀이 시설을 벗어나 아이들의 다양성과 도전 정신, 상상‧창의력을 깨우는 놀이‧체험시설을 도민들의 지혜를 모아 만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23일 오전 구)회천분교장에서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갖고 교육원 건립에 본격 착수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석문 교육감은 “회천분교장 자연과 생태 환경을 그대로 살리겠다. 학교 앞 잡풀도 충실히 활용하면서 생태 공간으로 구성하겠다”면서“빨리 짓는 데 주안점을 두지 않겠다. 도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들으면서 우리집 정원 같은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채종국 마을회장은 “회천분교와 주변의 새미숲, 새미물, 안새통못, 4.3위령비 등과 연계되면 최고의 교육 시설이 될 것”이라며 “교육원이 잘 지어질 수 있도록 동‧서회천 마을이 상생하며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의 공약사항인 제주유아체험교육원이 건립된다. 건립을 앞두고 23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개최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