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환상자전거길 이용 불편사항 일제 정비우선 정비대상 8월 말까지 완료, 장기 개선사항 정비용역에 포함 단계적 추진

제주도는 제주환상자전거길 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이용이 불편사항을 일제 정비에 나선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지난 4일 행정시 관계자 T/F회의를 열고 19일까지 일제점검을 진행하고 이용자들의 불편사항을 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환상자전거길 일제점검 결과 자전거길 안내선 표시 퇴색, 일부 구간 공사 후 미표시, 경계표지 및 자전거길 표지판 등 안전시설 불량, 농작물 건조행위, 자동차 불법 주차 등은 우선 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부 구간 차도와 자전거도로 겸용, 지역 실정에 맞지 않는 노선 지정 및 통일되지 않은 자전거길 구조․포장재․안전시설 등 장기적으로 예산확보를 통하여 개선이 필요한 사항이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우선 정비가 필요한 사항에 대하여는 금년도 8월까지 일제 정비하여 환상자전거길 이용자들의 불편을 해소할 방침이다.

또 장기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현재 진행중인 '제주환상자전거길 노선조정 및 정비 기본계획 수립 용역' 에서 연차적 정비계획을 수립해 단계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환상자전거길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제주 해안선 위주로 총연장 234km를 정비하였으며 총 10개소의 인증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2015년부터 2019. 7월까지 제주환상자전거길 이용자는 3만1416명이며 2019년도에는 3036명으로 10개 지점별 인증센터에서 스템프를 날인한 후 마지막 용두암 관광안내센터에서 완주인증 스티커를 발부하여 기념하도록 하고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