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서 중국인 불법체류자 술 마시다 '살인미수'

제주동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중국인 불법체류자 A씨(44)를 긴급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8시 20분께 제주시 삼도2동 소재 숙소에서 중국인 동료인 B씨(44)와 술을 마시다 깨진 소주병에 엉덩이를 찔렸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치료비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현장에 있던 흉기로 B씨의 복부와 허벅지를 총 세 차례나 찌른 후 도주했다.

다행히 B씨는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동돼 치료를 받는 등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인 A씨도 다친 엉덩이를 치료하기 위해 제주대병원 응급실로 향했지만 오후 11시 15분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한편, 제주경찰은 지난 7월 17일 우철문 차장(경무관)을 팀장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해 외국인 범죄로부터 도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에 흉기를 사용하는 경우 뿐만 아니라 흉기를 소지하고 다니는 자에 대해서는 강력하고 엄정하게 단속.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외국인 밀집지역 등에 대한 집중적인 순찰과 검문검색 등 가시적인 예방활동도 펼쳐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