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도 전지역 호우경보…비상 2단계 발령재난안전대책본부, 20일 밤까지 150~300mm 비 예상

제5호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20일 밤까지 150~300㎜의 비가 예상되며 많은 곳은 산간 700mm이상 비를 예고하고 있어 이에 따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도는 도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19일 새벽 6시부터 비상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고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13개 협업부서는 즉각적인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하여 예찰과 피해상황 파악 등 대응활동을 한 단계 강화하게 된다.

현재까지 강우량은 윗세오름 등 산간에 250mm내외, 동부와 남부지역에는 150mm내외, 그 외지역에는 100mm내외의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다.

피해상황은 도로침수 1건, 배수지원 4건, 주택침수 5건, 주택 하수관역류 1건의 피해가 발생하였으며, 호우와 태풍이 지나고 나면 농경지 침수에 따른 농작물 피해 등이 증가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장마에 따른 호우와 제5호 태풍 ‘다나스’를 북상을 대비해서 행정력을 총 동원하여 ▲ 13개 협업부서와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통한 신속한 상황공유 ▲ 다양한 홍보매체를 통한 실시간 기상상황 도민홍보 ▲ 민간단체‧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 유지 ▲ 재해취약지 지속점검 ▲ 재난관리자원 투입 준비 등 재난 예방활동에 더욱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태풍“다나스”는 타이완 타이베이 북동쪽 약 3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로 북진하고 있으며, 내일(20일) 03시경에는 서귀포 서쪽 약 14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민 스스로 태풍에 대비해 주변에 위험요소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야외 활동과 위험지역 출입을 자제하는 등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