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도내 펜션서 투숙 관광객 3명 숨져...1명 위독투숙한 방에서 번개탄 피운 흔적 발견돼

14일 제주시 용담동 소재 한 펜션에서 성인 남녀 4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4일 낮 12시 5분께 펜션 숙소에서 의식을 잃은채 쓰러져 있는 A씨(42.女) 등 남녀 4명을 펜션 주인이 발견에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이들은 체크아웃 시간이 넘었었음에도 퇴실하지 않자 펜션주인이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현장확인 결과, 119구급대는 A씨를 숨진 것으로 판단해 경잘에 인계하고, 나머지 3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그러나, 병원으로 후송됐던 B씨(40.男)와 C씨(25.女)등 2명은 병원에서 사망판정을 받았다.

현재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D씨(38.男)는 위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방안에서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발견된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