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섬 속의 섬' 우도, 렌터카 반입제한 '3년 더 연장'제주도, 11일 공고...2019. 8. 1부터 2022. 7. 31까지 시행

'섬속의 섬' 우도의 극심한 교통난 해소를 위해 지난 2017년 8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일부자동차 운행(통행) 제한' 조치가 3년간 더 연장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우도면 내 일부자동차 운행(통행)제한 명령 재연장' 공고를 지난 11일 게시하고 2019년 8월 1일부터 오는 2022년 7월 31일까지 3년간 재 연장할 방침이라 12일 밝혔다.

이번 '우도면내 일부자동차 운행(통행) 제한' 공고는 운행제한 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변경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으며, 그 외 운행제한 대상차량 및 예외규정 등은 종전과 같다.

그동안 제주연구원에 의뢰해 제도 시행 2년간의 성과 분석을 시행한 결과, 제도 시행전에 비해 방문차량이 하루 평균 287대가 감소했으며, 주요 교차로 교통량 또한 39.6%~82.8%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도 시행 이후 우도와 인근지역 교통 혼잡 해소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우도 내 교통사고 건수도 2017년 60건에서 2018년 44건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측면에서도 우도의 교통 혼잡에 대한 이미지가 개선돼 관광객들의 만족도가 한층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우도 내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렌터카 반입제한 조치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는 지역 내 여론을 감안해 재연장을 추진하게 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연장은 섬속의 섬 우도가 가진 환경적 가치를 지키는 것"이라며 "지역경제 침체 등을 이유로 불만의 목소리도 있으나, 이번 운행제한 재연장 조치가 장래적으로는 우도를 지켜내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인식해 우도주민을 비롯한 전도민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