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해경청, 선원자격 없는 무사증 중국인 등 검거무자격 선원 2명, 알선책 2명, 불법고용 선장 등 5명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제주도에 무사증으로 들어와 불법으로 어선에 선원으로 승선한 중국인 2명과 이들을 선원으로 불법 취업시킨 알선책 2명, 또 이들을 고용한 선장 등 총 5명이 해경에 붙잡혔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청장 여인태)은 지난해 12월 22일 오전 0시 10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우도 북쪽 13km에서 어선 C호에 무사증(관광)으로 입국한 선원 취업 체류자격이 없는 중국인 J씨(38) 등 2명을 출입국관리법 위반혐의로 검거해 출입국․외국인청으로 인계했다.

같은 날 오후 4시께에는 이들 무사증 중국인들을 선원으로 모집.알선한 조선족 B씨(33)와 내국인 K씨(27) 등 2명을 직업안정법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또한, 무사증 중국인을 불법 고용한 어선 C호 선장 P씨(38)는 수차례 출석요구에 불응하고 휴대전화를 수시로 바꾸면서 육지로 도주함에 따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충남에서 체포해 지난 6월 12일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해 오늘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C호 선장 P씨(38)는 최근 선원 구인난으로 선원수급이 어려워지자 무사증 외국인 등 선원자격이 없는 이들을 어선에 불법으로 승선시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이와 같이 선원체류 자격이 없는 외국인들을 선원으로 승선시키는 행위는 외국인 체류질서를 문란케 하고 해상사고 발생 시 승선원 확인 등에 혼란을 초래하는 한편 이런 사례들이 동종 어선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줌에 따라 7월 중 제주해경청 주관 무자격 선원 불법승선 특별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