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농가 혁신 통한 양돈장 악취저감 5개년 계획 수립제주도, 돼지 사육두수 '총량제' 추진

제주특별자치도는 양돈장 악취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양돈장 악취저감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2017년 7월 가축분뇨 무단배출사건 이후 양돈 산업에 대한 도민사회의 부정적 인식을 전환하고, 악취 민원으로 인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양돈장에 적용 가능한 악취저감 관리방안을 제시하고 농가 자구노력을 강력히 유도하는 등 지역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다.

'악취저감 5개년 계획'은 '상생과 혁신'을 슬로건으로 이웃과 함께 살아가는 배려를 실천할 수 있도록 지역공동체와의 교류 강화를 시작으로, 양돈장 내 악취 발생원별로 적용 가능한 악취저감 운영 관리 방안을 제시했다.

기본적으로 퇴비사, 분뇨처리시설 등은 밀폐화를 통한 악취저감시설 설치를 유도하고, 돈사-분뇨처리시설 간 분뇨순환시스템을 구축해 적절하고 안정적인 분뇨처리가 되도록 한다.

중.장기적으로는 개방형 돈사를 무창형(밀폐화+냉․난방 환기시스템) 돈사로의 전환을 제시하면서 악취저감형 양돈장 모델을 구축해 나간다.

양돈농가 자구노력 방안의 일환으로 양돈장이 더럽고 냄새나는 시설이 아닌 조경이 어우러진 깨끗한 농장 이미지로 탈바꿈하기 위한 아름다운 농장 가꾸기 사업을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악취저감 목표를 달성하고 안정적인 분뇨처리를 위한 '탄력적 사육두수 총량제의 필요성'에 대해 과학적 자료를 바탕으로 심도 있게 검토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생산자단체, 관련부서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양돈 산업을 바라보는 도민사회의 시선이 따뜻하지 만은 않다"고 강조하며, "제도적.환경적 변화에 직면한 양돈업이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악취저감 5개년 계획이 '상생.혁신'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만큼, 환경과 공존하고 도민과 상생하는 양돈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