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서 대마 20kg 밀수한 40대 외국인 구속 기소남아공 -> 홍콩 -> 제주 이동경로...4만명분 투약 분량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대마초 20kg을 여행용 가방에 넣고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한 외국인 남성이 재판에 남겨졌다. 사진은 제주지방검찰청에 압수된 대마초 모습.

제주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대마초를 제주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한 외국인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대만) 혐의로 남아프리카공화국 국적의 외국인인 레모씨(40)를 최근 구속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레씨는 비닐포장된 대마 약 20kg을 여행용 가방에 은닉한 후 홍콩을 거쳐 지난 2일 낮 12시 35분께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레씨는 여행가방을 들고 제주를 빠져 나가려다 제주세관의 단속에 덜미를 잡혔다.

이날 적발된 대마의 양만 20kg으로 4만명이 한번에 사용할 수 있고, 금윽으로 20억 원에 달한다. 이는 제주에서 적발된 대마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제주세관의 연락을 받고 즉시 현장에 출동한 제주지검은 피의자인 레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대마를 압수했다.

검찰은 레씨가 제주에서 국내 공급책을 만나 대마를 전달하려고 했더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대마초 20kg을 여행용 가방에 넣고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한 외국인 남성이 재판에 남겨졌다. 사진은 제주지방검찰청에 압수된 대마초 모습.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