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이장님이 알려주는 마을의 보물을 찾아라제주관광공사, 새로운 마을 여행기 “요里보고 조里보고”…용담2동 흥운·어영마을
용담 2동 흥운마을

마을의 이장님이 들려주는 마을의 보물을 찾아 떠나는 새로운 마을 여행기 '요里보고 조里보고' 첫 번째 마을이 선정됐다.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 는 20일 비짓제주 플랫폼과 SNS 채널을 통해 마을 이장님이 알려준 마을의 숨은 명소를 소개하는 체류형 마을 관광 활성화 프로젝트 “2019 요里보고 조里보고” 첫 번째 마을인 제주시 용담 2동 흥운·어영 마을 편을 발표했다.

2019년 첫 마을로 선정된 제주시 용담 2동은 제주공항을 통해 제주를 오가는 관광객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거쳐가는 관문과도 같은 곳이다.

용담2동은 총 8개 자연마을로 구성돼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으며 이중 2개 마을인 흥운·어영 마을이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소개됐다.

용담 2동에 가장 먼저 자리 잡은 흥운 마을은 과거 일제강점기 제주공항 부지에서 이전해와 현재의 터에 ‘새정뜨르’라는 이름으로 정착한 후 4·3과 6·25 등 아픈 역사를 함께 견뎌내며 더욱 단단해졌고 현재의 용두암과 용연계곡을 지켜내며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용암 2동 어영공원

관광객이 가장 먼저 마주하게 되는 마을 어영 마을은 과거 소금 생산과 어업으로 척박한 환경을 견디며 지금의 마을을 만들었다.

소금을 생산하던 소금빌레와 수근연대 등의 문화유적지와 제주의 명물 제주 해안도로를 끼고 있어 도심 관광지로 각광을 받는 곳이며 현재는 트렌드에 맞춰 카페거리를 조성하며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해 5개 읍면 11개 마을을 소개하며 마을 관광 활성화를 도모했던 “요里보고 조里보고” 프로젝트는 보다 다양하게 마을을 즐길 수 있도록 개별 관광객을 대상으로 더욱 구체화된 관광 가이드를 제시하는 등 한층 심화된 방식으로 마을을 홍보해나갈 예정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용담 2동은 이미 많은 관광객이 다녀가는 관광지이지만 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천천히 둘러보면 아직 더 많은 볼거리가 남아 있는 곳이다. 이처럼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2019년 한 해 더 많은 마을의 숨은 보물이 알려지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