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국토부, 제2공항 갈등해결 방안 마련하라"제2공항반대대책위, 18일 기자회견 "제주도정 국토부 조력자 역활에 충실"맹비난
18일 오전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제주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19일 열리는 국토부의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최종 보고회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기본계획 최종보고회를 무산시키기 위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들은 반대단체는 18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4월 17일 재개된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검토위원회(이하 검토위원회)가 지난 17일 종료됐지만 결국 권고안은 도출되지 못했다"며 "의혹과 쟁점을 해소하기는 커녕 오히려 더 큰 의혹의 남긴 채 종결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검토위원회를 시작하는 단계에서부터 올해 2기 검토위원회를 다시 재개하는 동안에도 끝내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그대로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주민 대책위원회는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중단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대승적으로 검토위원회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제2공항반대위는 "기습적으로 제2공항 계획이 발표된 후 이 계획의 근거가 된 사전타당성 보고서는 동굴조사와 철새도래지, 군 공역 중첩 등을 누락했고 오름에 대한 절취 문제를 단순히 장애물로 평가하는 등 완벽한 엉터리 용역임이 밝혀졌다. 후보지 중 하나였던 신도리의 활주로 배치 조작과 소음평가 점수 조작 문제 등 새로운 의혹들도 불거져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토부는 납득할만한 답변을 못했고, 사전타당성 용역진이 당시 제출했던 원본자료 모두를 공개요구했으나, 동문서답하거나 아예 제출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또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사)의 보고서에는 '현 제주공항의 확충으로 항공수요를 충족할 수 있다'는 내용이 나왔다. 국토부는 필요 없는 제2공항을 건설하기 위해 '현 공항 활용 방안'을 은폐했다"고 거세게 항의했다.

이들 단체는 "국토부는 어제(17일) 마지막 회의에서도 대책위측 검토위원들의 권고안은 물론 중립적인 입장에서 쟁점에 대한 판단을 유보하고 도민여론 수렴과 최소한의 검증을 통해 갈등을 해결해 나가자는 검토위 위원장의 권고 의견조차 거부했다"며 "국토부가 추천한 검토위원장의 완곡한 권고안조차 도민여론 수렴은 불필요하다는 오만한 태도를 보이며 거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는 "이제는 청와대가 나서야 할 때"라며 "그동안 국토부나 제주도는 갈등해결을 위한 어떤 대안도 제시하지 않았다"며 "더이상 국토부나 제주도당국에 의혹 해소나 갈등 해결을 기대할 수는 없다. 도민들을 보듬어 안아야 할 제주도당국은 방관자로 일관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국토부의 조력자 역할을 충실하게 해 왔다"고 규탄했다.

한편 국토부는 19일 제2공항 기본계획 최종보고회를 강행할 예정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