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서귀포 김정문화회관, 15일 오후 7시 '마로' 공연공연장상주단체 (사)전통예술공연개발원의 ‘마로’의 올해 첫 공연

서귀포시 김정문화회관은 15일 오후 7시 공연장상주단체 (사)전통예술공연개발원의 ‘마로’ 공연을 연다.

‘마로’는 올해 첫 공연장상주단체 공연이다.

1부 공연, ‘가무악공감지대: 소울레터(Soul letter)’는 한국의 비트인 사물놀이와 춤을 부르는 소리, 신명의 잔치로 구성됐다. 한국 춤과 음악에 매료돼 무대에 서는 공연자가 관객에게 전하는 러브레터다. 무대는 마로의 사물놀이와 춤판 외에도 대전 국악경연대회 국회의장상 등 다양한 수상경력이 빛나는 소리꾼 신은오의 판소리, 춤꾼 안지석씨도 함께한다.

2부 공연, ‘여민동락’은 세종시의 풍류 공연팀과 제주도 마로 공연팀의 합작 무대다. 여민동락은 ‘전월산 용심이야기’와 ‘안탁갑 여인의 사랑이야기 ’설화를 토대로 만든 퓨전국악 공연이다.

전석 무료이며 1부와 2부 사이 쉬는 시간이 있다. 관객을 위한 간단한 다과도 준비한다. 마로는 “여름으로 가는 길목에서 신나는 가무와 퓨전 음악으로 즐거운 주말 저녁을 보내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공연시간은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약 2시간이다.

(사)전통예술공연개발원 마로는 “1부와 2부 사이 쉬는 시간에는 간단한 다과가 준비되어 있으니 여름으로 가는 길목에서 친구들과 신나는 전통가무악과 퓨전으로 주말 저녁을 보내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세인 기자  bak.xein@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