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제주삼춘그림책' 전시…"나 호쏠 고를 말 있저"14일부터 22일까지 제주삼춘 20명이 그린 23권의 그림책 이야기

“고를 말 업저(할 말 없다)”라며 오랜 세월 ‘침묵’을 지키며 살아온 제주삼춘들이 그림책을 통해 삶의 애환들을 털어논다.

열여덟 살 출가해녀, 몰방동네 악동들, 애잔한 가족, 아픈 역사 4.3 등. 결국 제주 섬이 지닌 역사다.

이처럼 차마 꺼내지 못했던 제주삼춘들의 이야기를 원화에 담은 그림책 원화전시 “나 호쏠 고를 말 있저”가 6월 14일부터 22일까지 서울혁신파크 내 ‘비전화공방 카페’에서 열린다.

“제주삼춘그림책”은 제주어르신그림책학교에서 20명의 어르신작가를 배출해 23권의 그림책을탄생시켰다.

제주어르신그림책학교는 2015년부터 현재까지 설문대어린이도서관과 출판사 책여우(대표 강영미)가 제주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열고 있는 그림책학교이다.

23권의 원화들이 전시될 이번 전시 기간 인 16일 오후 5시부터 6시까 양달성· 김정란 삼촌작가가 직접 그림책을 낭독하고 관객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나 호쏠 고를 말 있저”는 제주어로 낭독하고 관객과 함께 제주어그림책을 읽어보며 잊혀져가는 제주어의 매력과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도 마련된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