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2공항 반대단체 공정성 잃으면 설득력 없다"바른미래당 제주도당, 11일 논평 발표
"제2공항 반대측, 우선 제주 국회의원에 공론조사 입장 표명 요구해야"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제주 제2공항 반대측은 공론조사와 관련 도지사 퇴진운동 경고에 앞서 강창일·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에게 공론조사 관련 찬·반입장 표명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11일 논평을 내고 "반대측의 제주도정에 대한 공론조사 수용 압박 요구 정도를 견주어보면, 제주 국회의원들이 제2공항과 관련 제주도지사와 함께 상당한 정책결정권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반대측이 국회의원 3인에게 공론조사에 대한 어떠한 공식적인 요구도 하지 않고 있는 점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2공항 추진 관련 중요한 변곡점이었던 2·27 당·정협의 5개사항을 결정할 때 제주지역 국회의원 3인은 참여했지만, 도지사는 참석하지 못했는데 반대측은 이러한 사실은 애써 외면하는 듯 하다"고 쓴소리를 뱉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제2공항 반대측이 제주도정에 대해서 공론조사 미수용시 도지사 퇴진운동을 경고하는 것이 공정성을 가지려면, 제주지역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 3인에게 제2공항관련 도민공론조사 찬·반 입장 표명을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들은 "공론조사 추진 여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3인이 공식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반대측이 유독 원희룡 지사에게만 공론조사 불응시 퇴진운동을 경고하는 것은 정치적으로 편파적이라는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정성이 없으면 설득력도 없다"며 "제2공항 반대측은 원 지사 퇴진운동 전개를 경고하기 전에 먼저 제주 국회의원들에게 도민공론조사 찬반 입장을 묻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제주시민 2019-06-12 11:46:31

    육지의 병원을 오가는 아픈 도민과 제주를 오가는 국민 그리고 우리가족~!!
    육지로 수학여행과 대학과 군복무 중에 휴가로 항공을 이용하는 우리의 자녀~! 육지에서 생활하며 휴가철이나 명절 때 제주를 찾는 우리의   삭제

      답글 입력
    • 바른미래 2019-06-12 10:13:57

      요새 정말 바른 소리를 한다. 국토부와 민주당이 합의해놓고 도지사에게 항의하는 것은 노선이다.   삭제

        답글 입력
      • 맞아요 2019-06-12 10:13:51

        맞습니다
        이건 정치적으로 제주도를 이용하려는속셈인거 웬만한도민들 다알고있습니다
        앞뒤가 하나도 안맞는 반대파뒤엔 검은그림자의 배후가 있다는걸
        다른 도민들한테도알려야합니다
        원지사가 민주당이었어도 이렇게했을까요?
        정말 민주당 도민을위해 일하라 뽑았더니 지들 정치 익속만 채우는 똥돼지같아요
        그리고 자꾸 해저터널 운운하는데
        이건 분명 전라도 발전을위해 제주를 먹잇감으로이용하려는거입니다
        쓰레기들ㅡㅡㅡㅡㅡ
        공론조사하려면 예전에 했어야지
        지금와서 지랄들인거보면 똥줄탔나봅니다
        공청회 폭력으로   삭제

          답글 입력
        • 이유기 뭔지 2019-06-12 09:35:58

          맞는 말씀입니다.
          반대단체는 균형감이 전혀없는 일방통행입니다.
          국토부와는 검토위재개 합의하고 지역국회의원들에게는한마디 하지못하고 도지사에게만 퇴진하라고 하는 이유가 우엇인지?
          도에서 하는 일은 다막아 가면서 반대하는 이유가 뭔지?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