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
[제주날씨] 올해 들어 가장 강력한 폭풍우산지 최고 250mm…돌풍·천둥·번개 동반 시간당 20mm 물폭탄 예고
강풍 풍랑, 항공기의 운항과 해상교통 차칠 운항정보 확인

현충일인 6일 제주지역은 오후를 기해 제주도에 호우·강풍·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질 전망으로 강한 비바람이 예고된다.

이번 비는 중부지방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차차 흐려져 오후 12시부터 산지와 서부지역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다.

특히, 6일 오후 6시부터 7일 새벽 6시사이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산지와 남동부에는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예상강수량은 50~100mm로 많은 곳 남부와 동부 150mm 이상, 산지 250mm 이상 내릴 전망이다. 시간당 20mm이상의 호우도 예고돼 비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이번 비는 한라산을 경계로 남쪽으로는 강수량이 많겠으나, 북쪽은 상대적으로 적어, 강수량의 지역적인 편차가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8~20도(오늘 19~21도), 낮 최고기온은 24~27도(오늘 25~26도)가 되겠다.

바람 또한 강하게 불어 내일 오후 3시~6시는 순간풍속이 70km/h(20m/s)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강풍과 풍랑으로 인하여 항공기의 운항과 해상교통에 큰 불편이 예상되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 1.0~4.0m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하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등 올 들어서 가장 강력한 폭풍우가 될 수 있다"며 시설물 관리에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