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제주 사회적 기업을 위한 공간 문 열었다JDC, ‘낭그늘’ 소셜벤처 코워킹 스페이스 오픈
5일 소셜벤처 코워킹 스페이스 공간인 '낭그늘'이 문을 열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의 제주 사회적경제지원사업인 ‘낭그늘’ 코워킹 스페이스가 5일 문을 열었다.

낭그늘은 나무를 뜻하는 제주어 ‘낭’을 따 제주의 소셜벤처 스타트업의 나무그늘이 된다는 의미다.

개소식에는 고용호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장, 김종현 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 대표, 강종우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 문대림 JDC 이사장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낭그늘은 제주첨단과기단지 내 제주혁신성장센터에 연면적 564㎡ 규모로 조성됐다.

‘낭그늘’ 코워킹 스페이스는 소셜벤처 창업 지원, 독립오피스 사무 공간, 맞춤형 회의실, 개방형 상담라운지 등 사업화 플랫폼 공간, 강연 및 문화공연 등을 위한 네트워킹 공간 등의 시설로 구성됐다.

한편, JDC는 ‘낭그늘’ 엑셀러레이팅 선정된 4팀에게 코워킹 스페이스 사용이 가능하도록 혜택을 제공한다. 제주도 내·외 분야 전문가들의 멘토링, 임팩트투자 후속 연계 등 제주도의 사회적경제 생태계가 지속성장 가능하도록 다양한 기획을 진행한다.

박세인 기자  bak.xein@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