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열흘 가는 꽃 없다 말하지 마라'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 다음(茶愔) 작가 초대전…오는 8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매화는 오래두고 볼 수 없는 철 짧은 꽃이다. 그렇기 때문에 늘 볼 수 있도록 밀랍으로 빚는데 이를 윤회매라 이른다.

사군자는 매화, 난초, 국화, 대나무를 말한다. 그 중 매화는 봄을 뜻한다. 윤회매의 역사는 조선 정조 때 실학자인 청장관 이덕무 선생이 한 철 피는 매화를 밀랍으로 빚은 것이 시작이다. 후에는 다음(茶愔) 김창덕 관장이 꽃을 피웠다.

서귀포 복합문화공간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에서 한국 유일의 윤회매 작가 초대전 ‘열흘 가는 꽃 없다 말하지 마라’ 전시가 오는 8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열린다.

전시는 밀랍으로 만든 윤회매 작품, 윤회매와 돌가루를 녹여 제작한 ‘윤회 도자화’라 새롭게 명명한 회화작품, 수묵화 등 20여점이 제주에서 처음으로 전시된다.

다음(茶愔) 작가는 14세에 입산해 오랫동안 승려 생활을 한 후 현재는 환속했다. 이후 동국대학교 불교미술사를 전공했다. 현재는 광주광역시에서 선화, 현대미술, 서예, 퍼포먼스, 테크노 바라춤, 다도 등으로 활동하며 윤회매문화관을 운영한다.

오는 8일 오후 6시에는 다음 작가의 오프닝 퍼포먼스 ‘도산의 달밤에 매화를 읊다’와 테크노 바라춤을 선보인다.

다음 작가는 “윤회매를 통해 스스로 내면의 꽃을 발견해 나 자신과의 만남을 갖기를 바란다”며 “윤회매가 현 시대에 제대로 부각돼 첫 창제한 이덕무 선생의 삶이 인문학적으로 이 시대에 다시 환생하기를 바래본다”고 전시 의도를 밝혔다.

전시 관람 시간은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후 1시부터 6시까지다.

박세인 기자  bak.xein@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