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동물학대' 애견센터 영업주 벌금 700만원 선고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모씨(53)에 대해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해 4월 12일 오후 제주시의 한 야산에서 슈나우져 2마리를 죽이고 땅속에 파묻기 위해 이중 `마리의 머리 부위를 둔기로 수회 때려 두개골 골절의 상해를 입히는 학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동물판매업 등록을 한 자로, 영업장의 명칭 또는 상호를 변경하려는 경우 관할관청에 신고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지난 2008년 11월 17일 영업행위를 하던 중 2017년 6월 1일 관할관청에 변경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장의 명칭을 변경했다.

재판부는 "동물학대 범행의 죄질이 좋지 않으나, 반성하는 점, 동종전과가 없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며 양형이유를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