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서귀포시, 생목골내 소하천정비사업 실시설계 착수총사업비 67억9700만 원, 사업연장 2.63km

서귀포시는 집중호우 시 농경지 침수피해 예방과 도심 속 생태공간 조성을 위해 서호동에 위치한 소하천 '생목골내' 정비를 위한 실시설계를 착수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생목골내 소하천은 호근동과 서호동 경계에 위치한 소하천으로 집중 호우시 경사가 급해 우수 흐름이 빨라 지속적인 토사유실로 인해 인근 농경지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부터 중앙부처와 협의한 결과, 2019년도 신규사업 지정돼 올해 말까지 실시설계를 마무리 할 계획으로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등 소통을 위한 행정절차를 이행해 주민들에게 불편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다.

사업내용은 총연장 2.63km 하천 폭을 당초보다 4~6m정도 확장시키고 교량도 새롭게 신설할 계획이다.

또한, 홍수량 조절이 가능한 저류지 설치와 특히 일주도로 하류구간은 토지매입이 가능하다면 주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녹색공간도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실시설계(용역비 2억7000만 원)를 완료 후 내년부터 본격적인 토지매입과 공사를 시행해 2022년 마무리 할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중앙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최대한 국비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안전한 서귀포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