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방역소독 임금 1700만원 편취한 제주시 공무원 기소

허위 방역소독 근로자를 등록하는 방식으로 작업비를 가로챈 현직 제주시 소속 공무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공전자기록위작과 사기 등의 혐의로 제주시 소속 7급 공무원 박모씨(51)를 최근 불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2013년 7월부터 2015년 10월까지 방역소독 업무를 담당하면서 지방재정관리시스템에 접속해 허위 근로자를 등록하는 방법으로 총 14회에 걸쳐 1700여만 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씨는 방역소독을 진행하면서 실제 작업자 외에 지인 4~5명을 명단에 끼워넣는 방식으로 다.

박 씨는 4~5명의 지인의 통장을 이용해 1700여만 원을 입금받고, 편취한 금액 대부분을 개인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