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원희룡 지사는 도민 기만말고 공론조사 실시하라"민주평화당 제주도당, 10일 제2공항 관련 논평

민주평화당 제주도당은 10일 논평을 통해 "제2공항 건설, 도민의 의사 존중하는 공론조사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은 "제주도는 제2공항 기본계획 반영 과제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해 공청회를 연다고 했다"며 "현재 원희룡 지사가 밝힌 대로 제2공항 건설로 배후도시가 조성되면 성산.동남은 구시가지로 전락해 버려 성산.동남 상권은 폐허가 되고, 제주시-성산간 광역교통체계가 구축되면 성산에서 제주시로 이동만 하는 결과로 성산지역에서는 제2공항으로 인한 이득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국 공항만 썰렁하게 남아있는 유령지역으로 전락할 뿐"이라며 "제2공항은 성산 공동체와 생존권을 다 무너지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민주평화당은 "제2공항 문제에 대한 도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론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박근혜 정부와 원희룡 도정 사이에 이뤄진 밀실야합인 사전타당성 조사와 ADPI 용역조사서 폐기에 대한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무슨궤변 2019-05-10 16:56:47

    ADPi보고서 다시 발급받아 공개했는데 무슨 궤변인고. 보고서는 기존공항확장안 타당하지 않다고 하는데 공론조사가 필요합니까
    공항입지처럼 전문적이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는 사항을 인기투표나 다름없는 공론조사로 결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공론조사를 하면 제주시내와 서부지역주민들은 이해관계때문에 기존공항확장하자고 할텐데 타당하지 않은 안을 실행할수는 없습니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