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용담2동주민들, "더 이상 희생 강요하지 말라"용담2동 환경및항공기소음대책위, "제2공항 논란에 제주공항 확장안 끼워 넣지 말라"
용담2동 환경및항공기소음대책위원회는 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게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건설 사업에 현 제주공항 확장안을 끼워넣지 말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 제2공항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 최근 현 제주공항 확장 방안을 제시하고 나서자 용담2동 환경 및 항공기소음대책위원회가 이를 저지하기 위해 나섰다.

용담2동 환경및항공기소음대책위원회는 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논란에 현 제주국제공항 확장안을 끼워 넣지 말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달 24일 제주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 주최한 제2공항의 대안을 모색하는 정책토론회에서 현 제주공항 확장안 거론에 대해 거세게 반발했다.

용담2동환경및항공기소음대책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사업 대신 현 제주공항 활용 방안 논의를 규탄한다"며 "소음으로 고통받고 있는 인근 주민들을 아랑곳하지 않고 오히려 희생양이 되길 다시 한번 강요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 현재 제주공항이 여객수, 항공기 운항 편수에서 인천국제공항에 이어 우리나라 2위, 국내선 1위의 공항”이라며 “공항과 인접한 용담동 일대 주민들은 수십년간 항공기 소음피해 지역을 고통 받으면서도 제대로 된 피해 대책도 없이 묵묵히 참아왔다”고 호소했다.

용담2동환경및항공기소음대책위원의 주장에 따르면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제주공항 확충에 괂란 보고서 일부 내용을 언급하고 제주도는 '제주공항 확장은 없다'라는 입장을 내세우지만 실제 용담동 주민들의 목소리를 담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또 “비행기 이착륙을 인한 주변 소음 피해뿐만 아니라 분진의 영향으로 고통 받는 주민들에게 어떠한 의견도 듣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진행되고 있는 정쟁의 상황에서 제2공항의 반대 명분으로 제주공항 활용 방안 논의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제2공항 추진 문제에 있어서 찬성과 반대 의견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다만 제주공항 확장은 주민들의 삶의 터전과 생활권을 지키기 위해 절대 안 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주민이 배제된 제주공항 항공기 소음 피해 지원 대책에 대해 국가사업이라고 핑계대지 말고 제주도는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지역주민들의 고통을 이해해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요구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사람우선 2019-07-30 11:06:04

    원 지사는 2015년 국토부의 사전 타당성 용역을 토대로 “기존 공항 확장 대안은 수십 20m에서 50m쯤 활주로 높이가 나와 결국 바다 쪽으로 이어지는 활주로는 해저 면에 기초 토목공사를 해야 한다”며 “제주공항 앞 용두암 앞에 50m 높이 철골과 콘크리트 구조물을 바다 한가운데 세우는 해양파괴 문제가 첫 번째로 대두된다”고 말했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