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메인_포토뉴스
제야의 용고타고식

▲ 경인년을 보내고 신묘년 맞아 제주시청 앞에서 새해 첫날 0시를 기해 황소 2마리분의 가죽으로 만든 대형 북인 용고(龍鼓)를 치며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제야의 용고 타고' 행사가 열렸다. 박민호 기자
▲ 경인년을 보내고 신묘년을 맞아 제주시청 앞에서 새해 첫날 0시를 기해 황소 2마리분의 가죽으로 만든 대형 북인 용고(龍鼓)를 치며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제야의 용고 타고' 행사가 열렸다. 박민호 기자
▲ 경인년을 보내고 신묘년을 맞아 제주시청 앞에서 새해 첫날 0시를 기해 황소 2마리분의 가죽으로 만든 대형 북인 용고(龍鼓)를 치며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제야의 용고 타고' 행사가 열렸다. 박민호 기자
▲ 경인년을 보내고 신묘년을 맞아 제주시청 앞에서 새해 첫날 0시를 기해 황소 2마리분의 가죽으로 만든 대형 북인 용고(龍鼓)를 치며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제야의 용고 타고' 행사가 열렸다. 박민호 기자
▲ 경인년을 보내고 신묘년을 맞아 제주시청 앞에서 새해 첫날 0시를 기해 황소 2마리분의 가죽으로 만든 대형 북인 용고(龍鼓)를 치며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제야의 용고 타고' 행사가 열렸다. 박민호 기자
▲ 경인년을 보내고 신묘년을 맞아 제주시청 앞에서 새해 첫날 0시를 기해 황소 2마리분의 가죽으로 만든 대형 북인 용고(龍鼓)를 치며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제야의 용고 타고' 행사가 열렸다. 박민호 기자

박민호 기자  mino@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