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도서관, '탐방·독서 결합된 독서 문화 장'오는 30일까지 '길 위의 인문학' 참여자 모집…30명 중학생 이상 참여 가능

제주도서관이 지역 주민들이 도서관을 통해 인문학 구현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길 위의 인문학' 참여자를 모집한다.

제주도서관(관장 고용천)은‘100년 전 변방의 섬에서 울렸던 그날의 함성’이라는 주제로 2019년 도서관‘길 위의 인문학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강연, 탐방, 독서가 결합된 새로운 독서문화의 장(場)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주도서관에서 운영하는 길 위의 인문학은‘100년 전 변방의 섬에서 울렸던 그날의 함성’을 주제로 제주에서의 3대 항일 운동인 법정사 항일운동, 조천만세 운동 및 해녀항쟁을 통해 일제의 탄압과 수탈에 맞선 제주 민중들의 모습을 찾아가 본다.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5월 18일부터 7월 20일까지 강연과 현장 탐방을 병행해 매주 토요일 총 10회 과정으로 운영된다.

강연은 한금순(문학박사, 한국사), 문영택(사단법인 질토래비 이사장), 고영철(제주 흥사단 대표), 김현정(사단법인 질토래비 상임이사) 선생님이 진행하게 되며, 강연은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탐방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이루어진다.

참가 신청은 오는 30일부터 제주도서관 홈페이지(프로그램 수강신청 메뉴)또는 전화로 신청 가능하며, 30명까지 중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도서관 관계자는“도서관‘길 위의 인문학’사업이 서로 소통하면서 지역의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자기 성찰의 계기가 되어 생활속 인문학 향유의 시간이 되길 기대해본다”고 전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