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제주서 한국 최초로 전세계 해조류 전문가 집결28일부터 제23차 국제해조류심포지엄…'제주바다선언' 선포 등 600여편 논문 발표

전 세계 1000여명의 해조류분야 전문가들이 한국 최초로 제주에 모여 한국 해조류 산업의 미래가능성들을 제시한다.

제주도는 ‘제23차 국제해조류심포지엄(ISS 2019)’이 오는 4월 28일부터 5월 3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개최된다고 25일 밝혔다.

국제해조류심포지엄은 ‘Seaweeds: From Tradition to Innovation!’이라는 주제로, 국제연맹 ISA(International Seaweed Association)가 주최하고 (사)한국조류학회 주관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50개국의 해조류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며, 제주세션을 포함해 총 71개의 미니세션과 심포지엄 등에 약 600여 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해조류 관련 부스(17개 부스)에서는 최신 해조류 정보와 전시품들도 만날 볼 수 있다.

국제해조류심포지엄은 해조류분야 학술 교류뿐 아니라, 양식 산업 등의 활성화를 목적으로 지난 1952년에 시작해 3년에 한 번씩 개최되는 해조류분야의 권위 있는 국제학술대회이다.

제주도와 (사)한국조류학회 ISS 2019 조직위원회는 이번 국제해조류심포지엄 개최를 위해, 지난 3년간 전 세계 해조류분야 주요 학술대회에서 제주행사를 홍보해왔다.

김정하 ISS 2019 조직위원회 위원장(성균관대학교 교수)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한국 해조류 산업의 미래가능성이 제시돼 업계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며, “‘제주바다선언’이 전 세계 해조류 전문가들 앞에서 선포돼 제주바다의 가치가 새롭게 평가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전했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해조류 심포지엄이 한국 최초로 제주에서 개최된다는 것은 의미가 크다”며, “700여종의 해조류가 서식하고 있는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해조류 종 다양성의 보고인 제주를 전 세계에 알리고 해양생물 다양성 보전 및 활용을 위한 정책 제안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해조류심포지엄의 프로그램 및 세부 내용들은 대회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