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추자도 70대 이석증 의심 환자 긴급 후송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23일 오전 6시 16분께 추자 보건지소로부터 급성 어지럼증 및 구토증상을 보이는 이석증 의심환자를 긴급이송해 달라는 요청이 제주해경서에 접수됐다.

이에 인근 해상을 경비 중이던 경비함정을 급파해 제주항으로 안전하게 이송했다.

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 따르면, 오늘(23일) 오전 6시 16분께 추자보건지소로부터 급성 어지럼증 및 구토증상을 보이는 이석증 의심환자 박모씨(女, 74세, 추자거주)를 이송해달라는 요청에 제주해경은 인근 해상을 경비 중이던 300t급 경비함을 급파했다.

이후 환자 및 보호자 등을 탑승시킨 후, 오전 9시 10분께 제주항에서 대기 중이던 119구급차에 안전하게 인계했다.

한편, 제주해양경찰서는 2019년 현재까지 추자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24명 중 헬기를 이용해 12명, 경비함정을 이용해 12명을 후송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