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이슈
제53회 제주도민체육대회 개막…사흘간 열전강창학종합경기장서 총 51개 종목…1만5541명 참가
19일 오후 서귀포시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제53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가 막을 올렸다.

제53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가 19일 오후 3시 서귀포시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리고 3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오는 21일까지 사흘간 강창학종합경기장을 주 경기장으로 도내 75개 경기장에서 유년부와 초·중·고등부, 일반부, 장애인부 등 총 51개 종목의 경기가 열린다.

'문화도시 서귀포, 역동하는 제주의 꿈'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도민체전은 도내 43개 읍·면·동 대표 선수단과 학교 운동부, 스포츠클럽 학교 대표, 34개 종목 동호인 클럽, 장애인부 및 재외도민부 등 812개팀 1만5천541명(임원 1979명, 선수 1만3562명)이 참가한다.

개회식 행사에서 장애인부 육상 이동규 선수가 성화봉송 제2주자로, 게이트볼종목 정현철 선수가 선수대표 선서를 했다.

19일 오후 서귀포시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제53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가 막을 올렸다.

대회를 주최한 서귀포시는 18일 성산일출봉에서 성화를 채화해, 도 일원 24개 구간을 차례로 옮긴 후 이날 개회식에서 주 경기장에 성화를 점화했다.

19일 오후 서귀포시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제53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가 막을 올렸다.

한편 이번 제53회 도민체육대회는 장애인들이 스포츠를 통해 신체적 기능회복과 재활의욕을 고취함은 물론 체육을 꿈꾸는 장애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기량을 마음껏 뽐 낼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또한 예전과 달리 이번 장애인체육회에서는 국제교류를 맺고 있는 몽골 장애인 올림픽위원회 위원장 외 관계자들이 이번 제53회도민체전 개회식에 참석했으며, 도민체전 기간동안 함께 각 경기장 및 장애인체육시설을 방문할 예정이다.

19일 오후 서귀포시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제53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가 막을 올렸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