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 "IB DP 도입 결국 특권학교 형태 전락"전교조 제주지부 성명서 "IB DP 도입보다 다혼디 배움학교 확산돼야"

제주교육청이 도입하려는 국제 바칼로레아 한국어 DP운영 현재 우리나라 입시 경쟁을 해결할 수 없고 결국 학생들의 대학 진학에 제한을 받게 된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제기했다.

전교조제주지부는 17일 성명서를 내고 "IB DP운영보다 학생의 배움과 성장이 중심이 되는 다혼디 배움학교의 고등학교 확산이 더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 우리나라의 교육의 출발과 끝은 입시 제도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며 "매 정권이 바뀔때마다 입시제도 바뀌었고, 학교 교육도 바뀌어 왔다" 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0일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학교육 초청 강연에서 마치 IB도입이 대학 서열화를 해결할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결국 이는 대학 서열화를 더욱 더 고착 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미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IB 점수가 몆 점이면 어느 대학이 가능하다는 식의 내용이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결국 특목고처럼 입시를 위한 특권 학교의 한 형태로 전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대학 서열화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입시 제도의 문제는 해결되기 어렵고 결승점이 하나로 정해진 가운데 더 좋은 대학을 가기 위한 경쟁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들은 "현재 제주교육청은 IB 추진에만 전념하고 있으며, IB도입에 따른 문제점이나 학생 학부모 교사의 의견 수렴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교육청은 IB 도입으로 매년 4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고, 앞으로도 같은 수준 이상의 예산이 들어갈 것이며, 운영을 위해 교사 양성과 외부평가를 위한 채점관 채용 등 막대한 예산이 집행되는 것은 일부 학교에만 지원되는 것"이라며 "이는 결국 학교 간 불평등을 유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학생의 배움과 성장을 위한 교육이 되도록 우리 교육의 100년을 바라보며 교육제도를 교육 주체가 함께 논의하고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 혁신을 추진해야 한다"며 "국제적인 교육과정 도입이 먼저가 아니라 학생의 배움과 성장이 중시되는 방향으로 변화 지향점을 전환화는 노력이 우선되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 교사, 학생, 학부모에게 IB DP 과정에 나타날 수 있는 문제들을 명확한 한내 ▲ IB DP 도입을 위한 관심 학교 및 후보 학교 선정 관련 학교 구성원들이 결정 ▲ IB DP에 행·재정적인 지원이 이루어지는 것처럼 일반학교·특성화학교 지원을 요구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