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교육감 "100전통과 정의로움 함께 하길"제주고등학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특별강연
16일 오전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제주고등학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제주고등학교는 100년 전통의 역사를 가지고 있고 그 안에 100년의 꿈과 희망이 있다. 우리 학생들고 앞으로 학교의 제주고의 100년 전통의 정의로움을 잇고 그 안에서 살아야 한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제주고등학교를 찾아 아이들에게 학교의 역사와 제주의 정체성을 함양하기 위한 자리에서 정의로움을 강조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교육감은 제주고(옛 제주농업고등학교)는 당시 제주항일운동 중심에 섰던 학교라며 늘 정의로움속에서 움직였고, 세월호 의인인 이동수씨도 제주고 출신으로 당시 아이들을 지켜냈다. 자기 시대에 맞에 정의를 지켜냈다"며 "정의는 이처럼 일정 부분 희생이 뒷따르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의를 실현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지만, 제주고의 선배들은 그 시대에 안에서 정의를 지키기 위해 많은 노력들을 했고, 그 노력들의 100년의 전통을 지켜왔다"며 "정의가 여러분과 함께 살아남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우리 사회가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에 대한 답을 제주고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제주고 학생의 정의감을 일깨울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 교육감은 “교육감이 학생들과 이렇게 만나 제주고의 100년사를 이야기하고 정의에 대해 말하는 노력들이 방법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16일 오전 제주고등학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또 일제 강점기때 교육감님이 독립 운동가였다면 어떻게 했겠냐고 묻는 질문에 이 교육감은 “독립운동가가 일제에 붙잡히는 것 자체가 독립운동에 좌절감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절대 잡히지 않도록 잘 도망 다녔을 것”이라고 답에 학생들에게 웃음꽃을 선물하기도 했다.

이 교육감은 강연을 마무리하며" 우리 제주고학생들이 100년을 이어온 민주공화국의 꿈과 의미를 되새기며 그 꿈을 실현하는 주역으로 자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