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호텔신라, 마라도에 해송(海松) 심다1991년부터 시작 현재까지 500그루 식재

호텔신라(대표 이부진)가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에 '해송(海松) 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환경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호텔신라는 지난 15일 서귀포시 마라도에서 해송 심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활동에는 제주신라호텔 오상훈 총지배인 등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했으며 ▲해송 군락지 식재 작업 ▲마라분교 화단 조성 ▲마라도노인회 선물 증정 등의 시간을 가졌다.

호텔신라는 매년 4월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 푸른 해송을 심는 '푸른 마라도 가꾸기'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식목일이 있는 4월에 마라도를 방문해 움트는 봄 기운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푸른 마라도 가꾸기’는 지난 1991년부터 시작된 호텔신라의 사회공헌활동으로 제주신라호텔이 개관한 1990년 이듬부터 시작해 오늘까지 꾸준히 진행돼고 있다.

이날 해송 식재 작업 외에 마라분교 화단 조성 작업도 진행했다. 마라분교는 재학생이 없어 2016년부터 휴교 중이지만, 생기 가득한 화단을 조성해 주민들의 쉼터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한편 호텔신라는 1991년 30그루의 해송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마라도는 사방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으로 나무가 크게 뻗어나가기 어려운 환경이지만, 호텔신라 임직원들은 푸른 섬으로 거듭날 마라도를 꿈꾸며 올해도 희망의 나무를 심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