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원희룡 제주지사 "공직사회 혁신 강조"16일 주간정책회의서 "공직사회 소통 안되면 기업 제주도에 머무를 필요 없다" 강조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에서의 창업과 투자 그리고 미래 산업이 활성화와 성공에 이르기 위해서는 협력에 대한 인식개선부터 필요하다”며 공직사회의 혁신을 강조했다.

원지사는 16일 오전 제주벤처마루 3층에서 열린 주간정책주간회의를 주재하고, 도내 스타트업 기업과의 간담회에도 참석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 날 회의에서 "제주도가 살기 좋다고 선전하고, 규제완화도 내세워서 기업들이 왔는데 막상 현실은 인력부족, 공직사회와의 소통불가라면 기업입장에서는 더 이상 제주도에서 머물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원희룡 지사는 “민관이 단순히 보조금을 주고받는 관계라면 갑을관계에 머무는 것”라며 “갑을관계에 머물면 혁신과 투자는 실패가 빈번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기업 활동을 뒷받침하고, 민관이 함께 하는 문화와 시스템이 공직사회 내부에서 조성되어야 한다”며, “혁신 분위기의 조성과 이를 견인할 수 있는 인사제도개선 및 조직 보강 등이 획기적으로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공직사회가 새로운 산업에 대한 학습과 공유에도 의지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내부학습과 부서 간 적극적 업무협의 그리고 민관 업무연찬 등의 적극적인 활용을 당부했다.

이에 대한 지원과 평가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참석한 간부공무원들에게 주문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미래전략국의 카본프리 아일랜드(CFI) 2030 중장기 보완계획 추진상황과 규제자유특구 추진 준비상황·향후계획, 부서 협업을 통한 빅데이터 구축·활용 등에 관한 보고가 이뤄졌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