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4·3, 광주5·18 협력 평화인권교육 전국화이석문 제주교육감-장휘국 광주교육감, 공동 포럼 개최
장휘국 광주교육감 "교육은 아이들 지도에 중점 둬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과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은 10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2019 제주-광주 공동 포럼’ 공동 개최 취지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제주4·3과 광주5·18, 모두 국가의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했다는 같은 슬픔을 간직하고 있다.

특히 ‘국가에 의해 죄 없는 국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라는 점에서 인권의 가치가 역사에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를 알 수 있다.

이처럼 한국 근현대사의 아픔과 슬픔이였던 제주4·3과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평화·인권 정신을 교육을 통해 전국으로 알리는 사업이 진행돼 그 의미는 더 크다.

제주도교육청과 광주광역시교육청은 10일 제주도교육청 대회의실에서 ‘2019 제주-광주 공동 포럼’을 개최했다.

이는 제주4·3과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연계 교육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이날 제주에서 포럼이 진행된 후 오는 5월에는 광주에서 2차 포럼을 개최한다.

이와 관련 이석문 제주도교육감과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3과 5·18 교육을 연계하는 지역의 노력들은 분단의 선을 넘는 데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먼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1948년 제주4·3이라는 잔혹한 세월을 거친 후, 광주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언론 통제, 군으로 민간인이 학살된 광주5·18이다”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행사를 기획한 취지와 관련 "우리가 깨어 있지 않으면 대한민국은 어느 곳에서든 이 같은 일이 발생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각 지역이 모인다면 국가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장휘국 광주교육감은 “4·3과 5·18 교육은 아이들 지도에 중점을 둬야 한다. 제주, 광주뿐 아니라 경남은 3·15의거와 부마항쟁을, 서울에서는 4·19민주혁명을 주제로 한 교육 자료를 공동 개발하고 공유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면서 “아프고 서러웠던 역사들이 평화와 인권으로 승화되고, 더 나아가 평화 통일로 연결됐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제주-광주 학생이 주인공인 토론회 개최를 제안했고, 장휘국 광주교육감은 “학생들이 토론하는 과정에서 서로 위로하며, 즐거운 자리로 만드는 것.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포럼 참석 차 제주를 찾은 광주시교육청 관계자 38명은 12일 오전 세화중을 찾아 4·3명예교사 수업을 참관할 예정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