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공항 새단장…여객 3천만 시대 '코앞'김수봉 본부장 "편안하고 안전한 제주도민 관문 공항 조성"…6월 오픈

"제주공항은 안전시설을 확보하고 최신화를 통해 최고의 안전시스템을 확보해 편안하고 안전한 제주도민의 관문공항을 조성해 도민과 함께하는 공항이 되겠습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김수봉 본부장은 10일 지역기자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새롭게 단장해 오픈예정인 제주공항의 모습과 올 해 안전강화 활동 등의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우선 지난 30개월간 이어져오던 인프라 확충공사가 오는 5월 말 마무리 된다. 이에 6월부터는 새롭게 단장한 여객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다.

이번 리모델링 증축 공사를 합쳐 터미널 면적이 기존 대비 약 32% 증가했고, 연간 여객처리능력은 2589만명에서 3155만명으로 약 22%로 증가해 공항 혼잡도가 크게 개선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늘 혼잡했던 국내선 출발장 입구가 하나 더 생기고, 항공사 체크인카운터, 수하물벨트, 탑승교 등이 추가되어 여객흐름이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공항시설 인프라를 확충을 위해 2200억원을 투자해 안전시설들이 보강된다.

산하공항 최초 공기부양장비를 도입해 활주로 지역에 기동불능 항공기가 발생하였을 때 신속하게 대처해 공항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

제주공항 관제통신시설에 25억원을 들여 개량해 항공기 관제 안전을 확보하고, 여객터미널 소방시설 개선공사에 24억여원을 투자 할 계획이다.

기상변화가 심한 제주공항의 특수성에 대비하기 위해 36억원을 들여 제설차 4대를 추가 구매, 기존 20분 걸리던 제설능력을 16분 대로 줄여 항공기 비정상 운항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단순한 속도 뿐 아니라 승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추구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공항 주변 소음피해지역 주민들과 서로 소통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공항공사는 소음대책사업으로 주택방음, 냉방시설 지원 등 주민체감형 사업에 지난해 153억보다 21억 많은 212억을 들여 공감대 형성을 통한 지역주민과의 상생모델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 뿐아니라 귤 향기 가득한 제주공항 즉 문화공간으로도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한다

지역축제를 연계해 제주공항만의 특색있는 이벤트와 소상공인 마을기업 특산품 전시, 이용객들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 365일 문화와 감성이 흐르는 고객맞춤형 공항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한국공항공사에서 운영하는 전국 14개 공항 중 최초로 제주공항 이용객 3000만명 초과 달성을 예상하고 달성 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수봉 제주지역본부장은 "이와 관련 4월 현재까지 이용객이 전년대비 7% 증가해 올해 전국 공항 중 최초로 이용객 3000만명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국제공항은 1946년 민간항공기 취항으로 시작 1946년 국제공항으로 승격 후 2002년 한국공항공사로 회사 명칭을 변경하고 지금까지 운영되어 오고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