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 해외 쓰레기 반출 "책임회피 급급"도의회 특별업무보고…위탁업체 책임 넘기기 눈총
치적 홍보는 급급 지사·시장-사과문은 일개 국장
필리핀에 수출된 쓰레기 상당수가 제주시에서 반출된 것으로 확인되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사진출처=MBC PD수첩 캡쳐.

필리핀에 수출된 쓰레기 출처 일부가 제주시로 밝혀지며 망신을 사고 있는 가운데 제주시와 제주도는 책임회피에만 급급하다는 지적이다.

15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제370회 임시회 환경도시위원회의 특별업무보고 자리에서는 압축폐기물 도외반출이 도마에 올랐다.

앞서 지난 12일 MBC피디수첩을 통해 필리핀에 수출된 쓰레기의 출처가 제주시로 밝혀지며 논란이 확산됐으며, 결구 어제(14일) 제주시가 사과문 및 재발방지 대책을 약속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날 업무보고에서 역시 제주도와 제주시는 '어쩔수 없는 상황'이라며 책임회피에만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

포문을 연 것은 강성의 의원(민주당. 화북동).

강 의원은 고형연료 생산시설의 문제를 지적하며 "가장 중요한 건조과정이 빠진 상태에서 시설하고, 고형연료 생산으로 에너지원 활용한다고 도민에게 홍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 의원은 "제주도에서 생산된 쓰레기는 도내에서 소각하고 매립하고 처리해야 한다. 그런계획을 수립하지 않고 안이하게 도외반출을 하다 보니 이런문제가 생긴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박원하 도환경보전국장은 "매립장이 압축쓰레기로 뒤덮이고 있었고, 매립해야 할 공구 확장을 위해서 도외 반출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강성민 의원(민주당, 이도2동을)은 "제주도의 환경정책을 보면 어디가서 상받고 국제행사 하고, 치적쌓기 위주로 가고 있다"며 "주민생활과 직결되는 쓰레기, 미세먼지, 녹색도시로 방향을 돌려야 한다"고 일침했다.

제주시 청정환경국장이 사과문 발표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강연호 의원(무소속. 표선면)은 "2017년 3월에 인지했고 상당히 오랜기간을 속였다. 언론에서 보도를 안했더라면 그대로 지나쳤을 것"이라며 "이게 과연 국장이 나와서 사과문 낭독하는 선으로 끝날 문제냐. 시장이 나와도 모자랄 판"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상봉 의원(민주당. 노형동을)도 "해운회사에서 제주시를 상대로 소송을 했다. 소송내용을 보면 상당히 일리가 있다"며 "그럼에도 제주시는 위탁업체에 구상권 청구만을 운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의원은 "안좋은 것은 국장에게 사과문 발표하게 하고, 조금 홍보할게 있으면 도지사나 시장이 실국장 옆에 대동하고 보여주기식으로 하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원지사는책임어수가? 2019-03-16 15:08:54

    제주도 이미지 다 깎아먹는 원희룡도정 총사퇴해라. 영리병원에만 관심있고 제주복지나 쓰레기처리같은 일에는 나몰라라하는 도정 도민은 필요없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