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버스 파업 현실화, 비상대책본부 운영버스노조 투표 94% 파업 찬성…13일 665대 운행중단
전세버스 투입 교통혼란 최소화…막판 협상 '박차'

제주지역 버스 파업이 현실화되며 제주도가 비상대책본부 운영에 나섰다.

제주도는 지난 9일 전성태 행정부지사 주재로 실무대책회의를, 오는 11일 원희룡 지사 주재로 종합점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도내 노선버스 8개사(관광지 순환버스 포함)는 주52시간 근무 도입에 따른 근무체계 개선과 임금 인상 등을 지난해 11월부터 단체교섭을 진행했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3차례에 걸친 제주지방노동위원회 노동쟁의 조정 협의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며 지난 7일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투표원 1303명 가운데 94%인 1246명이 파업에 찬성하며 오는 13일부터 665대 전면파업을 결의했다.

이같은 결과에 제주도 역시 대책마련에 분주한 모양세다.

지난 9일 행정부지사 주재로 진행된 실무대책회의에서는 ▲비상수송 대책본부 운영 ▲수송차량 확보 및 배차계획 ▲버스정류소 인력 배치 ▲도민 홍보사항 등을 중점 논의했다.

13일 오전부터 버스 운행 중단이 이뤄질 경우 전세버스를 투입키로 했다. 업체들과의 협의는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버스노조측은 제주도 및 제주지노위에 즉각적인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11차례가 넘는 단체교섭에 성실히 임해왔고, 3차례의 지노위 조정회의에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고 부단히 노력했다"며 "그럼에도 교섭미진에 따른 행정지도를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그간의 과정을 무시하고 그 책임을 떠넘기는 행태"라며 "사측의 불성실과 지노위의 무능력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제주도 역시 이번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총파업 투쟁이 현실화될 경우 도민 불편은 전적으로 사용자측과 제주도에 있을 것이다. 성의있고 책임있는 자세로 사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있으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며 "비상수송대책 등 여러가지 방안을 강구중이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전시행정 2019-03-11 18:49:00

    무소속입니다. 제2공항 결정된 거 없습니다. 충분히 논의하고 ....
    쇼는 계속된다.   삭제

      답글 입력
    • 원희룡책임 2019-03-11 11:44:17

      눈에 보이는 업적 남기고 싶어하는 친일자한당 출신답게 쓸데없는 전용차선 만들어서 출퇴근 교통체증 만들고, 관광객들 위한 버스증가와 노선 증가 시킨다고 혈세 낭비하더니, 지 업적에 지 발목이 잡혔다
      등하교와 출퇴근 어떻게 책임 질거냐? 니 사비라도 털어서 불편함 없게 만들어라   삭제

        답글 입력
      • 도민 2019-03-10 13:27:06

        한심한 공무원들. 뉴스를 보니 버스마다 공뭔이 탑승해서 노선 안내를 한다고 하던데 그 일을 하는 공무원은 원래 없어도 되는 자리에 있는 자들인가?
        없어도 업무에 전혀 문제가 없는 자리라면 이참에 정리해라. 그래야 세금먹는 하마 조금이나 줄어들 것 아닌가? 쓸데없는 공무원만 매년 늘리지말고 일할사람 필요한 자리에 배치해라. 한심한 원희롱아~~~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