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녹지병원 허가 취소 절차 돌입 환영"보건의료노조 4일 논평…"개원허가 반드시 취소돼야"

국내1호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원허가 취소 전 청문절차 돌입과 관련 전국보건의료노조가 환영입장을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4일 제주도의 입장 발표 후 논평을 통해 녹지병원 개원 허가 취소를 촉구했다.

이들은 "녹지국제병원은 사업계획서에 대한 부실 승인과 개원할 의사도 준비돼 있지 않은 묻지마 허가다. 개원 무산은 사필귀정이다"고 평했다.

이어 "제주도의 허가 취소 절차 돌입결정은 환영하며, 앞으로 녹지국제병원 허가 취소 절차를 통해 녹지국제병원 허가는 반드시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유사사업 경험 부재, 국내자본의 우회투자 의혹 등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 승인과 개원 허가는 총체적 부실덩어리임이 드러났다"며 "개원 의지도 없음이 확인된 녹지병원은 허가 취소만이 유일하게 옳은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내1호 영리병원 논란은 개원 무산과 허가 취소 절차 돌입으로 끝난게 아니다"고 전제하며 "앞으로의 소송전과 손해배상청구가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녹지측의 소송전에 휘말릴 것이 아니라 녹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인수하는 것이 올바른 해결책이다. 정부와 제주도정은 지금이라도 공공병원 전환을 위한 협읭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녹지국제병원 개우너 허가 전면 취소와 녹지국제병원 공공인수를 위한 투쟁을 끈질기게 전개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