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녹지국제병원 개원여부, 부작용 최소화 검토"다음달 4일 개원허가 마감…元 "상황 보면서 대처할 것"

국내1호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과 관련 내달 4일 개원허가 마감이 다가오는 가운데 원희룡 지사가 부작용 최소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표명했다.

13일 연두방문 차 서귀포시를 찾은 원희룡 지사는 시민과의 대화에 앞서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녹지국제병원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조건부허가에 따라 녹지국제병원은 다음달 4일까지 개원을 안할 시 허가가 자동 취소된다.

현재까지 의사 채용도 이뤄지지 않는 등 다음달 개원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전해지는 상황.

원희룡 지사는 "녹지국제병원이 탄생되기가지 역사도, 조건부허가 과정역시 복잡하고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원 지사는 "개원여부에 대해 사업자도 많은 고민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원 지사는 "(개원과 관련)여러가지 경우에 대해 검토를 하고 있다"며 "미리 앞서서 얘기하기 보다는 상황이 나오면 그에 맞게 대처할 것이고, 제주도 부담, 부작용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헬스케어타운 진척율이 57%에 그치는 것과 관련해서는 "병원 개원 여부에 따라 탄력이 붙든지 하지 않겠느냐"며 "어떤 상황에서든 부작용을 최소화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고 말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