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교육청 전국 최초 학교폭력지원관 배치제주학생중독예방종합대책 등 여덟번째 '2019 10대 희망 정책 발표

제주도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학교현장의 학교폭력 사안처리를 전담 지원하는 학교폭력사안처리지원관 제도를 도입 운영을 두고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13일 '2019 10대 희망 정책' 중 여덟번째 정책으로 '안정한 교육 안심하는 학부모'를 발표했다.

이에 대한 주요정책으로 ▲전국 최초 학교폭력사안처리지원관(장학사)운영, 혼디거념팀 운영내실화 ▲제주학생중독예방종합대책 ▲쾌적하고 안전한 특성화고 실습실 및 과학 실험실 구축 ▲냉난방 교실 전기료 지원 등을 추진한다.

가장 먼저 전국 최초로 학교폭력사안처리지원관 제도를 운영한다. 지원관은 교육전문직(장학사)가 민주시민교육과와 제주시교육지원청에 각각 1명씩 배치된다.

민주시민교육과에 배치되는 사안처리지원관은 고등학교와 특수학교의 사안처리 지원과 더불어 서귀포시교육지원청 관내 초‧중학교의 사안처리 지원도 겸하게 된다.

사안처리지원관은 피‧가해 양측의 화해 조정 역할도 겸하게 된다.

학교폭력의 경우 원만히 합의할 수 있는 사안도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로 가면 해결이 더 어려워지는 경우가 많다. 이에 사안처리지원관이 학교폭력대책자치위 전 단계에서 피‧가해 양측이 동의하면 사안처리지원관이 양측의 화해조정을 지원한다.

학생 맞춤형 위기 지원을 강화하고 생명 존중 문화 정착을 위해 ‘혼디거념팀’ 운영 내실화를 기한다.

올해 4년째 운영 중인 혼디거념팀은 여러 전문가들이 팀을 이뤄 학생들이 갖고 있는 문제행동을 통합‧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학교별로 아이 맞춤형 예방 활동을 펼치는 ‘학교 혼디거념팀’, 중위험군 학생들을 지원하는 ‘교육지원청 혼디거념팀(Wee센터)’, 마음건강 및 고위험군 학생들을 지원하는 ‘도교육청 혼디거념팀(학생건강증진추진단)’이 연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 도교육청 조직개편으로 기존 학생건강증진센터가 학생건강추진단으로 확대 개편됨에 따라 혼디거념팀의 역할 역시 확대되고 세밀해진다.

문제행동의 원인에 따라 전문의상담, 추수상담, 학습부진검사, 병원치료, 특수교육안내, 멘토링프로그램 등 맞춤형 지원을 한다.

이외에도 생명존중 및 응급심리 활동을 지속 지원과 방송통신고등학교 전입생 및 제주학생문화원 어울림학교 학생에 대한 정서 및 진로상담도 강화한다.

도교육청은 안정한 교육 안심하는 학부모교육을 위해 제주학생 중독예방 종합대책 추진,쾌적하고 안전한 특성화고 실습실 및 과학 실험실 구축, 냉난방 교실 전기료 등을 지원한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