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 체감경기 '암울'… '민생경제' 살린다제주도의회 강성민·문종태의원, 제주민생경제포럼 창립을 제안
제주도의회 강성민.문종태의원은 제주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해 제주도의회 (가칭)제주민생경제포럼 창립을 제안했다.

최근 제주경제가 심상치 않다는 등 지난주 최대 명절인 설 민심은 단연 경제였다. 특히 제주의 핵심 산업인 관광이 위축되고 주택․건설 시장의 침체, 감귤과 월동채소 하락 등 제주 지역경제는 암울하다.

특히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 중반대로 전망, 제주 또한 경기는 침체되고, 물가는 상승하고, 도민의 체감경기는 더욱 나빠지고 있다.

제주도의회 강성민(더불어민주당, 이도2동을) 의원과 문종태의원(더불어민주당, 건입·일도1·이도1동) 의원은 12일 제주경제 불황을 타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제주도의회 (가칭)제주민생경제포럼 창립을 제안했다.

이들은 "실제 제주경제의 성장률은 2016년 전년 동기대비 7.3%의 성장을 기록한 이후 2017년에는 4.9%, 2018년은 4% 초반대로 추정, 활황세를 누렸던 제주경제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제주의 효자산업인 제주관광과 관련 관광객수는 감소하고 있고, 미분양 주택 또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건설업의 지역내총생산(GRDP) 성장률은 2017년부터 급락하면서 관광, 건설, 1차산업, 부동산, 제조업까지 암울한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가칭)제주민생경제포럼은 냉철한 제주경제의 진단과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보였다.

강성민,문종태 의원은 "민생경제를 챙기고 도민들의 삶의 걱정을 더는데 (가칭)제주민생경제포럼이 앞장서겠다"며 뜻 있는 몇몇 의원을 모아 제주경제의 기초체력을 다지고 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도의회 차원의 대안모색을 위한 활동을 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