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 제2공항 입지 조작 의혹 …후보지 취소돼야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제주 제2공항 계획 원점 재검토 촉구 기자회견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1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공항 건설계획의 원점 재검토를 촉구했다.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과정에서 유력한 후보지인 신도2 후보지의 위치와 방향이 평가 도중 이동돼 입지선정에서 탈락됐다"며 입지선정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1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제2공항 입지 선정시 중대결함이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검증과 제대로 된 토론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제2공항 계획 원점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검토위원회에서 주요 쟁점중의 하나인 최적 후보지 선정시 입지 평가와 관련 최적 후보지가 선정에서 배제됐고, 신도2 후보지의 위치와 방향이 평가 도중 이동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 뿐 아니라 군공역 중첩 평가 누락, 안개일수 오류 등 최종 점수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수 있는 오류들이 추가로 발견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에 주장에 따르면 신도2 후보지를 이동하지 않고 성산후보지 평가 오류까지 포함해 사전타당성 용역의 평가과 항목을 재선정 하면, 신도2 후보지가 성산후보지 보다 높은 점수를 얻어 최종 후보지 선정결과가 바뀔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들은 공역평가, 기상평가, 안개일수 평가, 소음평가, 환경성 평가 등 성산후보지와 신도2 후보지를 비교하면서 신도2후보지의 이동과 관련 사타 및 재조사 용역팀의 해명이 설득력이 없고, 최적화를 위한 이동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검토위는 이런 쟁점을 충분히 토론하고 도민 의견을 수렴해 권고안을 작성해야 했으나 국토교통부의 검토위 연장 거부로 충분한 검토 과정을 거지치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검토위가 재조사 용역팀의 보고를 듣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쟁점을 발굴하는 단계까지만 진행했으며, 쟁점별로 본격적인 토론에 들어가기로 한 상황에서 국토부가 연장을 거부하며 파행 종결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 이와 같이 최종 후보지가 바뀔 정도로 과학적 타당성과 공정성의 측면에서 중대한 결함이 확인된 성산 제2공항 후보지 선정은 취소돼야 한다"며 "중대한 결함을 덮어두고 강행할 경우 제주도민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한편 앞서 이들은 그동안 제기된 공항 후보지의 연간 안개일수 평가·군 공역 중첩·신도 후보지 최적화 등의 문제를 입지 선정 평가의 주요 결함으로 재차 지적해 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