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한경면 건설현장서 50대 근로자 추락 사망

11일 오후 12시 50분께 제주시 한경면 청수리 소재 건설현장에서 건설현장 담당자인 진모씨(男.53.대구)가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에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사고자인 진씨는 머리를 크게 다쳐 현장에서 사망한 상태였다.

소방당국은 진씨를 경찰에 인계하고,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진씨가 8m 높이에서 건축작업 중 추락한 것으로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