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지난해 제주지역 119구조활동 1만1000여건전년 9703건 대비 18.3% 증가
[소방청 사진제공]

지난해 제주지역 119구조 처리건수가 1만1482건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2018년도 구조 활동현황을 10일 발표했다.

지난해 119구조대는 전국적으로 83만7628회 현장에 출동해 66만3526건을 구조처리했다.

실제 활동하지 않은 17만4102건은 구조대가 현장 도착 전에 경미한 사고로 자체 처리해 종료된 사고 등 이다.

이것은 2017년과 대비할 때 출동건수는 4%(3만2434건), 구조 활동은 1.2%(8041건)가 증가한 것이다.

전국 18개 시.도 소방본부별 구조 활동은 관할인구 및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경기도가 43.4% (28만8284건)로 구조수요가 많았고, 세종시가 가장적은 0.9%(5878건)였다.

2017년과 비교했을 때 제주 등 12개 시.도(제주 18.3%, 대전 15.1%, 강원 13.6% 등)는 증가한 반면, 부산 등 6개 시.도(부산 4.8%, 창원 4.1%, 서울 3.4% 등)는 감소했다.

사고유형별로는 말벌집 제거 21.7%(14만4288건), 화재 현장구조 14.4%(9만5718), 동물포획 11.6%(7만7113건), 교통사고 9.8%(6만5233건) 순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벌집제거 활동이 많았다.

구조인원은 승강기 사고 28.3%(2만9506명) 교통사고 18.9%(1만9807명), 잠금장치 개방 16.3%(1만7015명), 산악사고 6.3%(6559명) 순이다.

장소별로는 공동주택 23.4%(15만5823건), 도로.철도 17.8%(11만8210건), 단독주택 17.6%(11만6765건) 순으로 주거와 교통 관련 장소에서 많이 발생했다.

계절별로는 봄(3~5월) 19.5%, 여름(6~8월) 35.9%, 가을(9~11월) 24.2%, 겨울(12월~2월) 20.3%로 야외활동이 많은 여름철 및 가을철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15.1%(10만 153건), 월요일 14.7%(9만7664건), 화요일 14.3% (9만4440건) 순으로 토요일 가장 많았다.

시간대별로는 출근시간인 08~10시에 14.2%(9만 95건)로 가장 높았고, 잠자는 시간인 02~06시에 가장 적게 발생했다.

성별.연령별로는 51~60세 15.1%(1만5711명), 41~50세 13.7% (1만4252명), 21~30세가 12.7% (1만2727명)로 사회활동이 왕성한 연령대 높았다.

남성 57.6%(6만 58명), 여성 41.9%(4만3690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소방청 관계자는 "야외활동이 많은 여름과 가을철 주말에 사고 발생률이 높게 나타나는 만큼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