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서 멸종위기 보호종 상괭이 사체 잇따라 발견

제주 해안에서 멸종위기 보호종인 돌고래(상괭이) 2구가 죽은 채로 잇따라 발견됐다.

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는 지난 10일 멸종위기 보호종인 돌고래(상괭이) 2구가 죽은 채로 애월읍 하귀1리 해안가와 구좌읍 상도리 해안가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서에 따르면 10일 오전 11시께 제주시 애월읍 하귀1리포구 동쪽 약 500m 해안가 갯바위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발견된 돌고래 사체는 수컷이며, 체장 170cm의 상괭이로 불법 포획 흔적은 없었다.

또한 같은날 오후 12시 33분께 제주시 구좌읍 상도리 해녀박물관 앞 해안가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발견된 돌고래 사체는 암컷이며, 체장 110cm의 상괭이로 불법 포획 흔적은 없었다.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 김병엽 교수에 의하면 "발견된 돌고래 2구 모두 상괭이로 사후 7일~10일 정도 경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상괭이 사체 2구를 모두 읍사무소에 인계하고, 상괭이는 국제보호종인 만큼 바다에서 부상당한 것을 발견하거나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때에는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해양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