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제주도내 태권도인 갈등 '심화'도태권도협회장 반박 기자회견…경찰 신속 수사 촉구

제주태권도협회 집행부의 부적정 운영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협회장이 직접 기자회견을 통해 관련 의혹을 반박하며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모양세다.

문성규 제주도태권도협회장을 비롯한 집행부는 7일 오전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태권도를사랑하는모임(태사모)'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을 갖고 ▲허위승단심사를 통한 업무방해 ▲도태권도협회장의 자금 횡령 ▲회장 임의의 발전위원회 임명 및 해체 ▲상근이사 자격증 대여 등의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중 허위승단심사의 경우 국기원심사규칙 상 귀책사유를 제외하고 불합격을 번복할 수 없음에도, 불합격자 7명이 합격처리 됐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회장과 상근이사가 적극 개입해 무더기로 합격시켰다고 설명했다.

당시 경찰고발까지 이뤄졌음을 시사한 바 있다.

문성규 회장은 "지난 10여일간 논란거리와 의혹확대에 대해 고민했고, 최소한의 소명을 하는것이 도리라 생각하고 무거운 심정으로 이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운영자금 부적정과 관련해서는 "경조비, 지원비(격려금) 등도 매년 예·결산이사회의서 승인받은 사안"이라며 "승인을 받았는데도 집행을 할 때마다 또다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승인받고 집행하는 것은 잘못된 관행으로 사료된다"고 피력했다.

또한 "평화기대회 손실금은 대납했었고, 정산시 대납금과 경조비, 격려금을 찾아간 것을 두고 공금횡령으로 고발조치됐다"며 "내부의 문제를 외부로 끌고간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경찰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바이다"고 말했다.

승품·단 심사 업무방해와 관련해서는 "불합격자는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며 "제주지역에는 도장심사공정위원회가 결성이 안돼 회장과 심사시행책임관이 비디오판독을 재차 확인한 후 부득이하게 결단을 내릴 것"임을 강조했다.

이에 대한 증거로 대한태권도협회의 회신문을 제시했다. '도장심사위원회의 조속한 구성' 및 '위원회 구성 불가시 설치여부와 관계없이 이사회에서 다룰수 있다고 사료된다'는 내용이다.

문 회장은 "빠른 시일 내 이번일을 마무리하고 제주도태권도가 거듭날 수 있도록 여러 태권도인들께 자문을 구해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피력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