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일반기획현장
한발 뺀 국토부 '공개토론회' 수용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단계마다 내용 투명하게 공개

국토부가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과 관련 공개토론회를 개최하고 기본 용역 단계마다 주민 설명회 등을 통해 용역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의견수렴을 충분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2일 세종청사 회의실에서 개최한 착수보고회를 비공개로 추진했다는 비난에 반박자료를 배포했다.

자료에 따르면 "기본계획 용역 착수 전 반대 주민과의 약 30차례 이상 면담을 통해 주민들의 요구사항인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용역'을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 시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타당성 재조사 용역이 객관적이며 공정하게 진행되도록 정부와 반대위 측 추전 전문가 14명으로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도 구성해 9월부터 12월까지 9차례 걸쳐 충분히 토론하고 설명하는 등 정상적으로 종료했다"고 강조했다.

또 국토부는 "타당성 재조사 용역기관(아주대 산학협력단)도 객관적 자료로 쟁점에 대한 면밀히 검토를 한 결과 기존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의 조사범위·방법론 등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착수보고회는 용역기관이 발주처와 관계기관에 과업 진행계획과 방향을 최초로 보고하는 자리인 만큼 통상 내부회의로 진행되는 것이 원칙"임을 분명히 했다.

그렇지만 반대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착수 보고회를 참석토록 했으나 입장을 바꾸며 참석하지 않았고 또 22일 오후 2시30분에 예정돼 있던 국토부 차관과 반대 주민간 면담 약속도 반대단체가 일방적으로 파기했다"고 불편한 심기를 표했다.

이에 국토부는 반대 주민들 제기하는 문제사항에 대해 일반 국민과 제주도민이 정확히 사실을 파악하고 충분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공개토론회가 조속히 개최될 필요가 있다고 판단 반대주민측 협조를 정중히 요청하겠다"며 한 발 물러선 분위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 공개토론회 날짜는 확실하게 정해진 것은 없다"며 "향후 기본계획 용역 단계 단계마다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용역과정과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의견 수렴을 충분히 하겠다"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