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도, 창업기업 경영안정 돕는다창업 두드림 특별보증 지원규모 225억으로 대폭 확대

제주도는 ‘창업 두드림(Do Dream) 특별보증’ 지원 규모를 지난해 150억원에서 올해 225억원으로 대폭 확대해 도내 창업기업의 경영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창업 후 3년 이내의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등 중소기업경영안정지원자금 지원대상의 모든 업종(41개 업종)이 해당된다.

업체당 지원한도는 일반 창업기업은 3천만 원 이내, 우대 창업기업*은 5천만 원 이내이다.

우대 창업기업은 제조업, 지식서비스업, 미래성장동력분야산업, 장애인기업, 사회적기업, 청년창업기업 등이 해당된다.

단, 재보증 제한대상 기업, 정부 및 지자체 시책 특례보증 보증잔액 보유기업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대상은 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보증한도 사정 생략, 심사기준 완화, 보증수수료 0.7% 고정이율이 적용된다.

시중은행에서 보증서 담보로 대출을 실행할 경우 중소기업육성자금에서 2.1~3.0%의 이자차액을 보전 받아 1.7% (우대 0.8%) 이하의 저금리로 융자지원 받게 된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창업 두드림 특별보증을 시행한 지난 2016년 7월부터 2018년 말까지 제주신용보증재단에 20억 원을 출연해 1,264건에 300억 원을 특별보증 한 바 있다.

신청은 경제통상진흥원에서 경영안정지원자금 융자추천서를 발급받은 후, 제주신용보증재단에서 특별보증서를 발급받아 금융기관에 대출을 실행하면 된다.

고숙희 도 소상공인기업과장은 “창업 두드림(Do Dream) 특별보증을 통해 창업 초기업체의 담보력과 자금 부족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해 창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도모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